배달앱 ‘부탁해!’, 여의도 벚꽃축제에서 맛집을 부탁해~

[메쉬코리아] 배달앱 ‘부탁해!’, 여의도 벚꽃축제에서 맛집을 부탁해~

– 벚꽃 축제를 즐기는 관람객 위해 배달음식 Delivery Point 설치 및 운영
–  다양한 맛집 제휴와 이벤트로 고객과의 접점 확대 예정
메쉬코리아의 프리미엄 맛집 배달앱 ‘부탁해!’가 이번 주말 4월 11일(토)과 12일(일) 양일간 여의도 한강공원 입구(여의나루역 3번출구에서 약 100미터 직진)에서 부탁해! Delivery Point를 설치 및 운영한다고 밝혔다.

event_blossom_01벚꽃축제 현장에서 맛집 음식을 배달하고 싶은 소비자들은 부탁해! 앱을 통해 주문한 뒤 여의도 한강공원 입구에 위치한 부탁해! Delivery Point에서 주문한 음식을 픽업할 수 있다. 특별히 이 날 현장주문 고객에게는 콜라 1캔을 무료로 증정할 예정이다.

메쉬코리아는 벚꽃축제 기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음식 주문시 메뉴가 한정적이고 인파와 차량통제로 배달이 어려웠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으며 ‘부탁해!’를 통해 많은 고객들이 맛있는 음식과 함께 벚꽃놀이를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부탁해!’와 함께 벚꽃축제 이벤트에 참여하는 상점은 총 8곳으로 여의도 비비고, 홀리차우, 제일제면소, 온더보더, 바르다김선생, 사보텐, 메이드인시카고, 가마로닭강정 이다. 이벤트 혜택을 받으려면 앱 상의 ‘여의도 벚꽃 축제 이벤트’ 상품을 선택 후 위 8개 상점에서 주문을 하면 된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부탁해!’를 사랑해주시는 고객들이 여의도에서도 가족, 연인, 친구와 맛있는 음식을 시켜 먹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부탁해! 페이스북이나 부탁해 앱/웹 (www.bootak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탁해!’는 맛집과 배송업체들을 무인화 자동배차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연결해 배달이 불가능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배달앱이다.

Read More

배달앱 논란 속에서도 배달건수 70% 성장하는 ‘부탁해!’

[메쉬코리아] 배달앱 논란 속에서도 배달건수 70% 성장하는 ‘부탁해!’
– 고객요청 사항은 메쉬코리아 소비자관리팀을 통해 실시간으로 해결
-배달이 되지 않는 음식점과 배달기사 연결하여 배달 시장 공생 내세운 배달앱

1조원이 넘는 배달앱 시장에 진출한 대부분의 서비스들이 여러 가지 문제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의 ‘부탁해!’는 태생부터 남다른 배달앱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부탁해 보도자료 이미지

이 같은 인기 비결은 프리미엄 맛집 중심으로 구성된 차별화된 메뉴와 탄탄한 기술력을 뒷받침한 배송 서비스 때문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기존 배달앱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부탁해!는 제일제면소, 뚜레쥬르, 크라제버거, 온더보더, 봉추찜닭 등 기존 배달앱에서는 주문이 불가능하고 외식으로만 접할 수 있던 음식을 배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에게 큰 만족을 주며 유명세를 타고 있다.

올해 초 대비 최근 한 달 동안 70%이상 배달주문건수가 급증했다는 사실이 그 인기를 반증 하고있다.

또한 메쉬코리아는 300여개의 스쿠터 기사 풀과 계약을 맺고 있는 특장점도 빼놓을 수 없다.

배달 수요는 있으나 여건상 자체 배달을 하지 못했던 음식점들과 배송 업체 및 배달기사를 직접 연결해주는 실시간 유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 고정적인 배달 인력 고용에 부담을 느끼던 상점들이 ‘부탁해!’를 찾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메쉬코리아는 자동 배차 시스템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력을 갖춘 회사다. 기존 배달앱이나 심부름 대행 앱들이 콜센터를 거쳐 상점 혹은 배달기사로 전달하는 주문처리 방식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중간 콜센터가 필요 없는 무인화 자동 배차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부탁해!’앱으로 들어온 모든 주문은 자동으로 배송업체와 상점으로 전달되기 때문에, 타사 배달앱에서 자주 발생하는 주문 누락 확률이 매우 적다.

이렇게 자동화된 주문 과정 덕분에 ‘부탁해!’앱에서는 배달앱 소비자들의 취소·환불 요청이나 기타 특이 사항을 접수 즉시 처리할 수 있다. 이용이 간편하고 배송업체와 연계한 차별화된 배달 서비스로 한 번 ‘부탁해!’를 이용한 고객의 재 구매율이 높다. 상점에서도 오히려 고객들에게 ‘부탁해!’를 이용해보라고 고객에게 직접 권유할 정도로 평가가 좋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부탁해!’ 앱은 메쉬코리아에서 확보한 기사인력으로 배달이 불가능한 상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배달 하는 것이 가능하다”며 “추후 앱 개편에서는 소비자의 배달 기록에 따른 상점 노출 등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메쉬코리아 ‘부탁해!’는 혜리를 모델로 한 IPTV 광고 이후 앱 주문건수 상승을 비롯해 상점들의 ‘부탁해!’ 입점 문의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며 이번 달 추가적으로 송파구 배송 서비스를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지역구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