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이, 2017년 신규사업 매출‘본격화’… “모바일 게임 및 광고플랫폼 사업으로 제2의 도약”

%ec%95%84%ec%9d%b4%ec%9d%b4-new-full%eb%a1%9c%ea%b3%a0

2017.03.03

아이이, 2017년 신규사업 매출‘본격화’… “모바일 게임 및 광고플랫폼 사업으로 제2의 도약”

지난해 매출 121억원.. 전년비 62%, 영업손실 35억, 순손실 356억원…기존사업 구조조정 탓

스마트포스팅 합병 종료로 소멸회사 매출 올해부터 반영 시작… 재무구조 및 실적 개선 기대

– “올 상반기중 게임 출시 예정… 2017년 신규사업에 박차를 가해 신성장동력 확보 및 제2의 도약”

코스닥 상장사 아이이(023430)가 지난해 기존사업 구조조정으로 적자를 기록했지만 올 1분기부터 신규사업 매출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글로벌 e비즈니스기업 아이이(대표 소치온, 우인근)는 지난 2일 2016년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매출액 121억원, 영업손실 35억원, 당기순손실 356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감소했는데 이는 기존사업 이었던 해외주유소 사업 관련 연결종속회사 제외로 해당 사업 매출이 줄었기 때문이다. 영업이익 역시 기존사업 중단과 전기차 사업을 위해 투자했던 지분 매각 등으로 발생한 손실이 반영된 것으로 전기차 관련 지분 일부를 매각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액손실로 반영하는 등 가급적 보수적 관점에서 회계처리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이 관계자는 “특히 지난해 신규사업 추진을 위해 인수한 모바일 광고플랫폼 기업 스마트포스팅과의 합병, 게임회사 비누스엔터테인먼트 인수 등으로 비용이 크게 증가한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지난 2월 아이이와 스마트포스팅 합병절차가 완료되면서 올해부터는 소멸회사인 스마트포스팅의 실적이 모두 반영될 예정이어서 전년대비 큰 폭의 실적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이가 지난해 인수한 100% 자회사 비누스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상반기 중 게임출시를 앞두고 있다. 지난 1월 네이버 라인과 ‘열혈강호’ 모바일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는 등 1분기부터 신규사업의 성과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아이이 관계자는 “지난해 진행한 사업구조조정을 완전히 마무리하고 올해부터는 모바일 광고마케팅과 게임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올 한해 신규사업에 역점을 두고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 확보 및 제2의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Read More

대한뉴팜, 3년 연속 매출 20% 이상 성장…10년 만에 현금배당 재개

%ec%82%ac%eb%b3%b8-%eb%8c%80%ed%95%9c%eb%89%b4%ed%8c%9c-%eb%a1%9c%ea%b3%a0-%ed%88%ac%eb%aa%85%eb%b0%b0%ea%b2%bd

2017.03.02

대한뉴팜, 3년 연속 매출 20% 이상 성장…10년 만에 현금배당 재개

지난해 매출 1,094억원, 영업이익 115억원 달성, 창사이래 사상 첫 1천억원 매출

– 2007년 이후 10년만에 주당 50원 현금배당 재개… 주주친화 정책 실현

– “최대매출은 주력사업 매출증대신제품 출시 효과, 해외투자사 통해 자산가치 상승기반 구축”

코스닥 상장사 대한뉴팜(054670)이 지난해 매출 1천억원을 돌파하며 창사이래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대한뉴팜(대표 배건우)은 지난달 28일 2016년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액 1,094억원, 영업이익은 11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21%, 15% 증가한 수치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최대치이며 3년 연속 20%의 매출증가율을 보였다. 순이익이 적자를 기록한 것은 해외 투자기업 관련 주식가치 평가금액이 일시적으로 반영된 것으로 향후 단기간 내에 흑자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한뉴팜 관계자는 “이번에 최대매출을 달성한 것은 기존 주력사업인 비만, 웰빙 의약품 분야에서 꾸준한 매출증가가 이어진데다 지난해 출시한 신제품의 매출이 반영됐기 때문”이라며 “올해에도 이 같은 매출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대한뉴팜은 주당 5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지난 27일 공시했다. 배당기준일은 12월 31일이며 시가배당률은 0.26%이다. 특히 이번 배당은 지난 2007년 이후 10년 만에 재개한 것으로 대한뉴팜의 주요 경영이념인 인본, 창조, 윤리를 실천하려는 취지에서 결정했다. 올해를 기점으로 지속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실현해 나갈 방침이다.

대한뉴팜은 비교적 높은 매출실적과 영업이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적자를 기록했다. 그 이유는 해외투자사 바버스탁(Baverstock GmbH)와 록시(Roxi Petroleum PLC) 간 양사가 동시에 보유한 또 다른 투자회사 에라곤(Eragon Petroleum PLC) 주식교환계약에 따라 지난 27일 공시 시점의 록시 주가가 평가금액에 보수적 관점의 회계처리 기준이 반영된 탓이다. 이에 대한뉴팜의 순이익이 일시적으로 적자를 보이게 됐지만 이는 단순 평가차손으로 현금유출이 발생하지 않을 뿐 아니라 유전개발이 활발히 진행돼 록시 주가가 상승할 경우 자산가치가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