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게이트, 엔화기반 한일 송금 채널 개통

페이게이트 CI_png페이게이트, 엔화기반 한일 송금 채널 개통

 

 

  • 일본 송금 사업자 퀸비 협력, 일본발 송금 오픈

페이게이트가 일본 송금 사업자 퀸비와 손잡고 엔화 송금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

퀸비는 2007년 설립된 일본 내 외국인으로 하는 소액외화 송금 서비스 기업으로 본사는 도쿄에 위치해 있다. 2017년 미국의 송금서비스 업체인 페이팔과 미국 송금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으며, 지난 3월 페이게이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퀸비의 서비스는 현지에서 엔화로 입금하면 자동으로 환전•송금하기 때문에 별도의 환전이 필요없다.  퀸비는 현재 60만 명이 넘는 소비자에게 송금 수수료를 무료로 서비스하고 있다.

페이게이트가 제공하는 송금 서비스는 1회 100만원, 1일 300만원, 연간 3천만원 이내의 금액을 별도 증빙없이 쉽고 저렴하게 송금을 진행할 수 있다. 법인 고객의 경우 1회 송금한도는 약 1천만원이다.

소액해외송금업은 전통적 금융회사가 아닌 핀테크업체 등 상법상 회사를 통해 일정 금액 이하의 해외송금을 허용한 것이다. 1인당 송금한도는 건당 3000달러, 연간 3만달러며 하반기 각각 5000달러, 5만달러로 상향될 예정이다 전세계 해외송금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5,750억 달러(약 646조 원, 세계은행 조사)다.

페이게이트 박소영 대표는 “그동안 한국향 소액 송금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져 왔지만 크게 활성화되지 못했다”며 “이러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퀸비와 함께 한국향 원화 송금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퀸비와 함께 선보이는 이번 소액 송금 서비스를 통해 한일간 안정적인 해외송금 서비스의 표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소액송금 사업의 전망을 밝혔다.

한편 일본은 2017년과 2018년 핀테크 기업 육성차원에서 레미턴스 등 관련 규제를 완화하고 소액송금 사업자를 육성하기 위해 소액송금 면허를 매우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바 있다.

 

Read More

디에이테크놀로지가 최대주주인 ‘위즈돔’, 울트라 코리아 2019에서 카카오T와 함께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

디에이테크놀로지_디에이테크놀로지가 최대주주인 ‘위즈돔’, 울트라 코리아 2019에서 카카오T와 함께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

 


 

디에이테크놀로지(196490)가 최대주주로 있는 ‘위즈돔’이 울트라 코리아 2019에서 카카오T와 함께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울트라 코리아는 국내 최대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 페스티벌로 손꼽히는 행사다. 지난해에는 무려 18만 명의 관객이 울트라 코리아를 찾았다. 이번 행사는 7일부터 9일까지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다. 올해에는 지난해를 넘어서는 역대급 규모가 예상되며 이에따라 위즈돔의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위즈돔은 울트라 코리아 2019 공식 모빌리티 스폰서인 카카오T의 ‘울트라 코리아 카카오 티 셔틀버스’ 운행사로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권, 수도권, 지방권 등 행사장행 노선 19개가 운영되며, 귀가행 역시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16개 노선이 운영된다.

 

위즈돔 관계자는 “카카오T와 원활한 협력을 통해 국내 최대 뮤직 페스티벌에 걸맞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는 지속적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확장해 국내 교통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공유경제가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세계적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2014년 450억 달러에 불과했던 글로벌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은 2021년까지 1,764억 달러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시장 역시 발 빠르게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이 확장되고 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지난 2016년 6만대 수준이었던 국내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 규모가 2022년까지 3배 이상 성장한 2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글로벌 대기업들도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지난해 위즈돔의 최대주주가 되면서 본격적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에 뛰어들었다. 위즈돔은 공유 경제 플랫폼 개발 및 운영 전문 기업으로 고객들의 데이터를 취합하여 공유 모빌리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우버, 그랩과 같은 세계적인 공유 모빌리티 기업들의 기업가치가 수직상승함에 따라, 위즈돔과 위즈돔이 진행하는 공유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매우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위즈돔은 SK, CJ, 한화, 카카오 등 국내 주요 대기업들의 정기 수요응답형 버스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6개의 수도권 한정면허 노선을 획득했고, 향후 하이어링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Read More

에프앤리퍼블릭 자회사 ‘제이준코스메틱’, 中 최대 패션-뷰티 이커머스 ‘모구지에’와 MOU 체결

에프앤리퍼블릭에프앤리퍼블릭 자회사 ‘제이준코스메틱’, 中 최대 패션-뷰티 이커머스 ‘모구지에’와 MOU 체결

 

 

  • 中 최대 패션-뷰티 이커머스 플랫폼 ‘모구지에’와 MOU 체결…입점 및 마케팅 진행 예정
  • 고재영 제이준코스메틱 대표, 주웨이한 모구지에 감사 등 체결식 참석

 


 

에프앤리퍼블릭(064090)의 자회사 ‘제이준코스메틱’(대표이사 고재영, 025620)은 지난 3일 중국 최대 패션-뷰티 이커머스 플랫폼 ‘모구지에(蘑菇街)’와 입점 및 마케팅 관련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이준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 체결식에는 고재영 제이준코스메틱 대표, 주웨이한 모구지에 감사 및 모구지에에서 활동하는 유명 왕홍과 에프앤리퍼블릭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체결식 후 모구지에 측 관계자들과 함께 제이준 역삼 매장에서 신제품 및 주요 제품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모구지에’는 중국 최대 패션-뷰티 전자상거래 기업 ‘메이리(MEILI)’ 연합 그룹의 이커머스 플랫폼이다. 유명 왕홍들이 모바일 생방송을 통해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직접 소개하고 판매하는 채널로 잘 알려져 있다. 친근하고 접근성 높은 서비스로 회원수가 약 2억 명에 달하며 월 평균 서비스 이용 회원만 6,500만명을 웃돌 정도로 인기가 높다.

에프앤리퍼블릭과 제이준코스메틱은 향후 모구지에에서 활동 중인 왕홍을 활용한 제품 홍보 및 판매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제이준 브랜드와 제품을 보다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이준코스메틱 관계자는 “모구지에는 중국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는 왕홍 마케팅에 가장 특화된 판매 채널이자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히기에 좋은 플랫폼”이라며 “중국 마케팅을 책임지고 있는 에프앤리퍼블릭과 더욱 긴밀한 협의를 통해 브랜드 인지도 확충 및 판매 증가를 도모할 수 있는 다각적인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에프앤리퍼블릭은 지속적으로 제이준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온오프라인 마케팅 채널을 확장하고 매출 성장을 도모할 예정이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