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디엠, 세메스에 장비 공급.. ‘OLED 투자 수혜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