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씨엘 김소연 대표, 2018 바이오플러스 발표자로 나서…북한 진단시스템 지원 방향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