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바꾸는 무더위…업계 가릴 것 없이 ‘COOL’에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