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동, 거래처 다변화를 통한 성장 실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