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링크, 자회사 라프리마 합병…신성장동력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