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플러스, 특수관계자 지분율 확대로 책임 경영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