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넷, 신임 대표이사 중심으로 신사업 및 M&A 가속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