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블유케이, 해외 매출 증가로 실적 청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