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정보통신, 유상증자 통해 클라우드 사업 프리미엄 브랜드로 키운다